상큼한 오렌지 쥬스 의과학자 (MD-PhD) 이야기 OJ상큼한 오렌지 쥬스 의과학자 (MD-PhD) 이야기 OJ

Posted at 2012.09.14 00:32 | Posted in Introduction

안녕하세요 저는 Mdphd.kr의 주인장 FineQ_OJ라고 합니다. 


이렇게 저의 블로그를 찾아 와 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씀부터 전하겠습니다.

이 블로그는 "상큼한 오렌지 쥬스 의과학자 (MD-PhD) 이야기 OJ" 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는 의과학자 블로그입니다. 

의과학자라는 용어가 비교적 생소하기도 하지만, 이렇게라도 블로그를 통해 소개를 할 수 있어서 영광입니다.

예전에는 의대를 졸업하면 대부분 진료를 보는 "임상 의사"가 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하지만, 최근에는 국가적으로도 의학을 HT(Health Technology)라고 하고 신성장 동력으로 적극 권장하고 있습니다. 

HT에 주도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는 직종이 바로 의과학자(Medical Scientist) 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의학이라는 거대한 학문 앞에서는 항상 작아지지만, 조그마한 흔적이라도 남기기 위해서 이 블로그를 시작하였습니다.

이 블로그의 시작은 2007년도부터였지만, 박사 과정을 병행하면서 다양한 실험을 배운다는 핑계로 한동안 소홀히, 아니 방치해 둔 것이 사실이였습니다. 

하지만, 최근 들어 브릭(bric.postech.ac.kr) 이나 다른 카페에서 개인적으로 MD-PhD 과정을 물어오는 사람이 부쩍 늘어서 다시금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그러는 동안, 다양한 분야에 있는 파워 블로거들을 접하면서 "바쁘다는 핑계는 진짜 핑계일 뿐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던 것도 하나의 이유라면 이유일 것입니다.

사실 "내가 가지고 있는 생각""글로 표현한다"는 것은 생각보다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찌 그리 다들 글을 잘 쓰시는지... 파워 블로거의 글을 읽을 때마다 다시 한번 존경의 마음이 들더군요. 


이 블로그는 큰 틀에서 의과학이라는 주제를 가진 글들을 쓰려고 합니다.

세부적으로 네가지 중간 주제로 나누어서 분류하고자 합니다. 

1. Ph.D  : medical scientist  

의과학자 전반에 대한 글을 다룰 예정입니다. 여기에는 실험에 관한 글 뿐만 아니라, 전문연구요원, 그리고 MD-PhD 과정, 의과학자, 중개 연구 등 연구를 포함하는 모든 과정에 대한 글을 주제로 다루고자 합니다. 즉 의과학자로서 겪게 되는 시행 착오, 과정, 생각에 대한 글을 포스팅할 것입니다. 

2. MD (M.D.) : Doctor

의대생과 의사 전반에 대한 글을 다룰 예정입니다. 이 글은 MD-PhD 과정과는 별개로 작성될 것이며, 다른 전공에 비해 상대적으로 폐쇄적인 의학 교육 과정과 전공의 과정에 대해서 다루게 될 것입니다. 당연히 이슈가 되는 의료 사건-사고에 대한 제 생각도 덧붙일 예정입니다.

3. Medial Science : Research

의과학 연구에 대한 글을 다룰 예정입니다. 제가 연구하고 있는 분야에서부터 한창 주목 받고 있는 연구에 대한 브리핑과 파급 효과 등에 대해서 언급하고자 합니다. 그리고 하나의 연구가 실제 어떻게 활용될 수 있는가에 대해서 토론하고, 예측해 보는 글을 쓸 생각입니다. 과학적인 근거를 가지고 이야기해보고자 합니다. 

4. Business : Medical, Health Care, Biotech

말 그대로 비지니스(business)에 대한 내용을 다룰 예정입니다. 의과학자로서 또는 한 명의 과학자로서 비지니스에 대해 접근해 보고자 합니다. 의료 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경영과 그에 관계된 생각들을 포스팅할 생각입니다. 실제로 주변에 비지니스를 전공하는 사람들을 보면, 자원의 효율적 활용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하는 것을 알 수 있었고, 이는 의과학 연구에도 아주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이상의 네가지 큰 틀에서 글을 쓰려고 합니다.

2012년 9월 13일 현재 의과학이라는 큰 틀의 주제 아래 언급한 네가지 주제로 비교적 많은 글을 작성해 두었습니다. 메모 수준의 글, 떠오르는 생각 수준의 글도 있고 거의 완성되어서 예약 포스팅된 글들도 있습니다.

따라서 카테고리는 있지만, 글이 없을 수도 있고, 글이 있다하더라도 소수일 수도 있습니다만, 꾸준히 위 네가지 부분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할 예정입니다. 

마지막으로 한 말씀만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현재 저는 의과학자의 길을 걷고 있습니다. 그리고 저는 꼭 MD-PhD만이 의과학자라고 생각하고 있지 않습니다. 인체 질병과 관계있는 연구를 하고 있는 모든 연구자를 의과학자라고 생각합니다. 

 PhD든, DDS든 DVM이든 그리고 석사 MS든, 그리고 학사, 혹은 정규 교육을 받지 않은 사람일지라도 그 사람이 의학에 대해서 진지한 자세로 연구를 하고 있다면, 그 사람은 의과학자입니다. 

 2012년 9월 13일 FineQ_OJ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오지의 마법사
  1. 비밀댓글입니다
    • 2012.10.16 23:00 신고 [Edit/Del]
      멋진 꿈을 가지고 계신 걸 보니깐 정말 보기 좋습니다. 저 역시 평생을 연구하면서 즐겁게 지내고자 합니다.

      의과학이라는 분야를 연구하면 정말 평생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하고 싶은 일을 찾아서 열심히 매진할 수 있는 친구인 것 갈은데, 열심히 매진하고 멋진 꿈 이루세요~
  2. 의과학자를 꿈꾸는 이
    의과학자가 되기 위해 늘 고민하다가 오즈님 팀블로그를 만났습니다. 많은 이야기를 아낌없이
    풀어 주셔서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꼭! 의대 진학해서 의과자가 되어 오즈님처럼 타인들에게 의과학에
    대한 지식을 공유하는 삶을 살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