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학은 어떻게 과학을 움직이는가? (1)경제학은 어떻게 과학을 움직이는가? (1)

Posted at 2013.09.27 07:03 | Posted in Science 생각들



경제학은 어떻게 과학을 움직이는가

저자
폴라 스테판 지음
출판사
글항아리 | 2013-04-22 출간
카테고리
인문
책소개
지식을 향한 사랑만 있으면 과학자가 될 수 있을까 과학계의 중심...
가격비교

말그대로 경제학자인 저자가 과학이란 학문이 돌아가는 것을 경제학적으로 풀어내는 책이다. 우리가 흔히 상상하길 과학이라는 것은 상아탑 속에서 이루어진다고. 특히나 기초과학 분야는 사회과 동떨어져 있다고 가정하기 쉬운데, 이 책은 전혀 그렇지 않다는 것을 보여준다. 현대과학은 돈이 많이 들기때문이다. 2~3번 반복실험하는데 드는 시약비용이나 형질전환된 쥐 한마리가 몇십~몇백만원하기도 하고, 레이저현미경 설비 한 대가 수십억하기도 한다.

      형질전환을 통해 형광단백질이 발현되도록 한 쥐(양 옆, 가운데는 Wild-type). 출처는 Wikipedia.

 결국 과학을 하는 것 자체도 먹고사는 문제과 뗄래야 뗄 수 없으며, 과학자라는 것도 선택할 수 있는 직업 중 하나이며, 과학이라는 분야도 사회의 일부라는 것을 경제학적인 접근을 통해 알 수 있다.

이제부터 나오는 서평은 책 저자의 생각이 대부분이지만, neuroclimber의 생각도 포함되어 있으니 관심있으신 분들은 꼭 책을 읽고 판단하길 바란다. 

경제학자 답게 경제학적 법칙이 나오는데, 두가지 법칙을 보도록 하자.

1. 로트카 법칙 : 1907~1916년 사이에 Chemical abstract(이때는 물리, 화학이 잘 나가던 시절이다)에 투고된 눈문과 그 저자들을 분석해 본 결과, 약 6%의 과학자가 전체논문의 절반을 발표한다는 것 발견하여 자기 이름을 따서 명명한 법칙이다. 

2. 매튜법칙: 명성있는 과학자들의 공헌을 더 크게 인정하고, 그 반대의 경우는 더 낮게 평가한다는 법칙이다. 이 매튜법칙에 따라 논문이 게재되면 로트카 법칙에 부합되게 논문 비율이 형성될 것이다. 

이 정도는 사실 당연하다고 볼 수도 있겠다. 실력이 있는 과학자이니 당연히 명성도 있을 것이고, 논문도 많이 투고했을 수도 있고, 그러다보니 실력과 명성이 더 알려지고 말이다. 선순환관계일 수도 있다. 실제로 미국의 PNAS라는 저널은 contributed라는 항목이 따로 있어 일정 수준이상의 과학자 논문을 동료평가없이 게재한다.

하지만 이런 순환구조에서는 신인과학자, 젊은 과학자, 새로운 분야를 개척한 과학자에게는 게재기회가 높지 않다라는 점이 있다. 그리고 그런 현실을 잘 아는 많은 학생, 대학원생, 박사후 연구원들은 좀더 유명하고, 인정받는 boss가 운영하는 실험실에 가려고 애쓰는 것이다.

이와 같은 논문과 명성에 관련된 얘기말고도, 경제학자답게 돈문제도 상당히 언급하는데 그 중 빼놓을 수 없는게 과학자들의 '연봉'이다.


천재과학자이자 군수업 사장인 토니 스타크. 재산 115조원으로 히어로 중 1위.

기초과학을 하는 사람들 중 많은 사람은 토니 스타크나 아마르 보스(Amar Bose)[각주:1]처럼 자기 사업을 꾸리기보다는 대학에 소속된 교수라는 직업을 선택하게 된다. 연구를 하기에 안정적일뿐만 아니라, 상대적으로 연구에 집중할 수 있는 시간도 많다. 하지만 이 안정적이고 균등해보이는 교수라는 직업도 마냥 그렇지만도 않다. 

미국과 같은 선진자본주의 국가, 그리고 그 미국을 뒤따라가고 있는 동아시아 국가의 소득불평등은 갈 수록 심화되고 있는데, 과학자나 교수라고 해서 예외일 순 없다. 1970년 교수들의 소득불평등정도가 0.1 (0이면 모두 연봉이 같고, 1이면 누군가는 연봉이 0원이라는 지니계수)이었다면, 2000년대 소득불평등정도는 0.2정도로 증가되었다.[각주:2] 그 이유는 성과와 연봉의 상관관계때문이라고 저자는 말한다. 

교수가 교육공무원라는 인식을 가지고 있는 유럽식 모델과는 달리 미국의 경우 성과나 연구비를 따오는 정도에 따라 연봉이 다르게 측정된다. 특히나 종신교수직인 tenure를 받기 전까지 이름이 교수일뿐 언제 재계약 임용에서 떨어질지 모르는 비정규직 형태로 고용되는데, 그 비율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 이 역시 성과과 연봉 간의 상관관계 형성시키는 요소이다. 성과가 좋으면 tenure를 일찍 딸 확률이 높고, 그러면 연봉이 상승하게 된다. 

지위 상승 문제말고도 발표되는 논문의 질과 양에 의해 직접적으로 차이가 생기기도 한다. 이 책에서 동아시아의 예로 중국과 우리나라를 들고 있는데, 이 두 나라는 상위학술지(Cell, Nature, Science 등) 에 논문을 게재할 경우 정부와 대학 차원에서 보너스를 지급한다. 그 정도가 연봉의 20%에 달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논문게재에 따른 보너스 말고도 연구에 따른 특허로 인한 수입까지 포함할 경우 소득격차는 더욱 벌어진다고 추가한다. 특히나 특허가 돈이 된다는 사실은 대학 뿐만 아니라, 연구를 수행하는 교수들도 잘 알고 있는 사실이기에 특허 출원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으며, 특허로 인한 수입 역시 증가 추세이다. 

특허는 과학을 함에 있어서 양날의 검이라고 지적하고 있는데, 연구 동기를 부여해 지식의 발전속도를 빠르게 할 수 있지만 역으로 특허로 보호된 지식의 확산속도가 느려지기도 한다. 상상해보라. 암에 걸리기 쉬운 쥐인 Oncomouse에 대한 특허를 듀퐁사가 그대로 배타적으로 보유하고 있었다면 1988년 이후 암 연구는 상당히 더디게 진행되었을 것이다. 당시 이러한 듀퐁사의 특허 출원에 반발한 과학자들이 있었기에, 듀퐁사는 결국 1999년 비영리적인 사용에 한해 Oncomouse 사용할 수 있게했다. 그리고 그렇게 특허가 유지되던 약 10여년의 기간에 비해 재산권이 느슨해진 이후에, Oncomouse를 발견한 논문을 인용한 논문이 21% 증가 했다고 한다. 즉 Oncomouse를 이용한 연구 자체가 증가한 것이다.

이렇게 과학계 안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일들은 경제적인 문제와 분리할 수 없지만, 과학자를 선택하는 사람들을 보면 그렇지도 않아 보인다. 과학자라는 직업 자체의 경제적 메리트가 크게 없기 때문이다. 

학사를 졸업하고 바로 취직을 하는 경우, MBA를 취득하는 경우, 박사 과정을 밟는 경우를 비교했을 때, 박사를 하는 경우 기대연봉, 평생 소득 모두 최하였다. 그 중에서도 생명과학분야는 박사학위 소지자의 1~10년차 연봉이 학사학위의 1.1배정도 밖에 되지 않았다. 그 이후의 연봉 역시 그렇게 차이가 벌어지진 않았다. 평균 박사학위까지 하는데 추가 교육기간을 7년 이상 소요된다고 가정하고, 그 기간 동안의 소득차(기회손실비용)까지 고려한다면 그 차이는 그야말로 엄청나다. 2001년 미국에서 실시된 연구에 따르면, MBA졸업생에 비해 생명과학자의 평생소득이 약 200만달러(한화 약 20억원 상당)적을 것으로 추산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블로그를 들어오는 사람들처럼 과학을 하고 싶어하는 이들은 도대체 무엇을 쫓는 것인가? 그리고 그들은 금전적인 보상을 포기한 만큼 보상을 받을 것 인가에 대해서는 다음 포스팅에서 얘기해보자. 


  1. 음향과학자. MIT 교수직을 역임하던 중, 기내에서 음악감상을 하다가 빡쳐서(?) 음향학을 연구하고, 직접 헤드폰 회사를 차린다. 그것이 바로 그 유명한 BOSE headphone. [본문으로]
  2. 결국 과학자 집단 내에도 연봉의 차이가 많이 나게되었다는 것이고, 그 분포도는 2배 증가하였다는 이야기 [본문으로]
Posted by neuroclimber
  1. dd
    잘봤습니다~ 다음 내용이 없네요?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