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1회 신진 기초 의과학자 연합 심포지움 참석 후기제 1회 신진 기초 의과학자 연합 심포지움 참석 후기

Posted at 2013.07.21 19:53 | Posted in Ph.D : Medical Scientist/Medical Research

 오늘은 심포지움 참석 후기를 포스팅할까 합니다. ^^ 지난 번에 기초 의과학자 연합 심포지움에 대한 소개를 했었죠. ^^


자세한 내용을 알고 싶으신 분은 이 곳으로 링크타고 가세요. ^^


이번 심포지움 개최 취지를 잠시 설명하자면, 


 의대를 졸업하고 난 이후에, 기초 의학을 전공하는 사람들은 아주 소수 이긴 하지만, 전국적으로는 어느 정도의 수가 있습니다. 또한 그 것을 의과학 연구자라고 테두리를 넓히면 아주 많은 수의 사람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그들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 어떤 연구를 하고 있는지, 그리고 앞으로 어떤 연구를 하고 싶어하는지에 대해서는 잘 모르고 있었습니다. 워낙 산발적으로 각 의대, 혹은 연구소로 흩어져 있어서 말이죠. 그래서 그 사람들이 어떤 연구를 하는지에 대해서 들어보고, 서로 간의 친목을 도모하기 위해서 본 심포지움이 시작되었습니다. (이 블로그의 취지도 그러하죠. ^^)



 심포지움의 책자와 소개 리플렛입니다. 전체적으로 잘 짜여진 구성과 발표 세션의 조화, 배려 등이 아주 보기 좋았습니다. 학회 일을 할 때마다 느끼는 것이지만, 사실 따지고 보면, 이런 책자 하나 만드는 것부터 학회와 관련된 모든 것이 주최측 입장에서는 "일"이기 때문에, 주최측에서 많은 노력을 했음을 충분히 느낄 수 있었습니다.



 계명대학교 의과대학 건물 전경(?)입니다. 전경인지 아닌지는 정확히 알 수 없었습니다만... ^^ 최근 지어진 건물답게, 외부뿐만 아니라, 내부까지 아주 멋진 건축물이였습니다. 제 사진으로 그 멋진 건물을 담을 수 없어서 아쉬울 뿐이었습니다. 대구에 살고 있지만, 계명대학교의 이쁜 캠퍼스를 느낄 기회가 거의 없었는데, 이번에 제대로 느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의과대학 맞은 편으로 현재 공사 중인 병원 부지가 있었습니다. 조만간 완공을 목표로, 현재 공사 중인데, 동산 병원이라는 오래된 역사를 가진 병원, 의과대학인 만큼, 신축되는 병원 건물 역시 큰 기대를 해 봅니다. 실제로, 부지와 예상 조감도를 보았는데, 정말 멋진 건물이더군요. ^^



 의과대학 내에 있는 존슨 홀입니다. 전체적으로 심포지움을 개최하기에 충분한 크기와 깔끔한 내부 시설. 그리고 보시면 알겠지만, 3개의 프로젝터로 발표자료와 연자 소개를 동시에 할 수 있는 구조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발표하시는 분은 계명 의대 생리학 교실에 계신 박재형 선생님(주최-기획)이십니다. ^^ 


실제로, 박재형 선생님 외에도 다양한 분야에서 각기 다른 연구를 수행하고 계신 선생님들의 발표에.. 정말 많은 공부가 되었습니다. ^^ 중간에 뉴스를 곁들어서 맛깔나게 본인이 하고 있는 연구를 발표하셨던 선생님도 계셨고, 동아리에 와서 후배들에게 연구를 설명하는 친근한 분위기가 느껴지신다는 선생님도 계셨을 정도로 화기애애하고, 재미난 심포지움이었습니다. 



 또 하나 주최측의 배려를 느낄 수 있는 기념 사진입니다. 커피 브레이크에 연자와 주최자 분들과 함께 기념 사진을 찍었는데, 마치고 집에 가는 길에, 액자로 만들어서 주시더군요. ^^ 정말 배려심이 최고였습니다. 다시 한번 이 모임을 기획하신 계명의대 선생님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아울러, 여기에 사진을 첨부하지는 않았지만, 전국에 계신 기초 의학 선생님들의 주소록까지 세심하게 만들어 주셔서, 마치 동아리 연락처를 받는 느낌이었습니다. ^^ 깨알같은 배려로 가득찬 심포지움이었습니다.



심포지움을 마친 후에 어김없이 이어진 식사 자리. 사진을 올려도 되는지 모르겠습니다만... 사진들 중에 희미하지만 분위기를 알 수 있는(?) 사진만 일단 하나 올립니다. 사진에서 보면 느껴지시겠지만, 심포지움 후에 마련된 식사 자리에서, 술이 곁들어 지면서 더욱 돈독(?) 사이가 되었습니다. 모두들 자발적으로 알아서 마시는 분위기였는데, 모두들 정말 재미있게 술을 마시면서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특히나, 모임을 주최하신 김신 선생님과 이재호 선생님의 입담이 많은 사람들을 한 곳으로 모으는데 큰 기여를 하였던 것 같습니다. 다시한번 주최측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


아무쪼록 이번 모임을 통해서 많은 다양한 사람들을 알게 되어서, 공동 연구와 같은 길을 걷는 사람들로서 가질 수 있는 유대감을 느낄 수 있어서 저는 개인적으로 아주 좋았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동갑 친구도 여럿 있어서, 앞으로 주기적으로 재미있게 지낼 수 있을 것 같고, 형님들도 많이 알게 되어 좋았던.. 100점 만점을 줄 수 있는 심포지움이었던 것 같습니다. 


음식도 좋았고, 술자리도 좋았고, 심포지움의 내용도 좋았고, 주최측의 배려는 그 무엇보다 좋았습니다. 이번 모임을 통해서 전국에 계신 다양한 젊은 연구자들을 알 수 있어서 더욱 좋았습니다. 내년에는 참석자를 조금 넓혀서 다양한 분야 연구를 아우를 수 있는 심포지움이 개최될 예정이라고 하니 정말 기대가 됩니다. 



Posted by 오지의 마법사
  1. 고현용
    여기 다녀오셨군요! 저희 약리학 교수님께서도 여기 다녀오시고 재밌었다고 하셨었는데, 다들 모여서 랩미팅하듯이 아이디어 나누고 하면 얼마나 재밌을까요...^^
  2. 이재호
    저의 입담이라....ㅎㅎㅎ 외국의 포닥생활은 어떠신지요?
    • 2014.01.23 12:39 신고 [Edit/Del]
      재호야 우리 그때 동갑이라고 말 놓고 지내기로 한 거 아니였나? ㅎㅎ 아니였다면 쏘리~ ㅎㅎ 그래도 친구아이가~ ㅎㅎ 현수한테 종종 니 소식 듣고 있다. ^^

      외국 생활은 배울 것도 많고, 한국이 더 그리운 것도 있고 만감이 교차하네~ 어여 빨리 온나~ ㅎㅎ
  3. '白補 김신' 이라는 별명이 생겼지. ㅋㅋ
    빈 곳(흰 곳)을 채운다(돕고 개선하다(?))라는 뜻의 아름다운 말이었지. ㅋ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