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비 프로젝트!!!! Zombie ^^좀비 프로젝트!!!! Zombie ^^

Posted at 2013.09.12 18:25 | Posted in For Fun Project

안녕하세요. 오지의 마법사입니다. ^^ For Fun project의 첫번째 주제가 바로 좀비(Zombie)입니다. ^^ 


Zombie. 


Indiana Jones and the Undead Stormtroopers of Death
Indiana Jones and the Undead Stormtroopers of Death by Stéfan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죽은 것이긴 하지만, 죽지 않고 움직이는, Undead, Walker 등으로 불리는 이 생명체(?)에 대해서 여러 상상의 나래와 의과학적 지식을 접목시키는 것이 이 프로젝트의 목적입니다. ^^ 이 글은 좀비물에 대한 공통 코드와 여러가지 Fact를 다루는 Introduction같은 성격을 띠는 글입니다.


좀비를 싫어할 수 있을 독자를 생각하여, 본 프로젝트 글들에는 가급적 잔인한 형태의 사진을 제외하고자 노력하였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에 따라서 잔인하다고 느낄 수 있는 사진을 포함할 수도 있습니다. 의대 실습 1년만 돌아 보면, 왠만큼 피가 나도 잔인하다고 느끼지 않습니다. 따라서, 필진에 따라서 "좀비가 무섭다, 잔인하다" 혹은 "이 사진이 무서울까?" 등등 하는 감이 무뎌져 있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혹 잔인하거나 불편했다면, 미리 양해의 말씀 드립니다.


저는 Walking Dead의 열렬한 팬입니다.[각주:1] ^^ 하지만, 이번에 저도 글을 쓰게 되면서 알게 된 사실인데, 좀비가 영화화된 것은 1932년도 "White Zombie"부터이고, 전형적인 틀을 가진 좀비 영화의 시작은 George Romero 감독의 1968년작 "Night of the Living Dead"라고 하더군요. 따지고 보면, 좀비의 역사는 100년도 채 되지 않는 셈입니다. ^^ 


George Romero 감독의 1968년작 "Night of the Living Dead" 

죽었다고 생각하면 섬뜩한 사진이지만, 살아있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하면, 이 것보다 더 우스꽝스러운 사진은 없습니다. ^^


위에 언급한 고전적인 영화를 봐도, 좀비의 개괄적인 특징을 알 수 있습니다. 그 시점에서부터 좀비의 틀이 완성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특히 로메로 감독의 영화는 지금 보아도 섬뜩합니다. 특히 흑백 영화 특유의 강한 컨트라스트 때문에, 더 그렇게 다가오는지 모르겠습니다.


저희가 좀비 프로젝트를 For Fun Project로 채택(?)한 이유가 있습니다.


사람들은 언젠가는 죽습니다. 천하를 호령했던 진시황도, 불로장생을 꿈꾸며 산해진미를 먹고, 불로초를 찾아 헤매었지만, 허무하게 죽어버리고 말았습니다. 실제로, 죽음에서 다시금 "부활한다"[각주:2]는 가정은 의학적으로 아주 중요한 의미를 가지는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좀비는 "부활"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무언가 이상하게 회복되었고, 무언가 인간이 아닌 것처럼 느껴지죠. 형태 뿐만 아니라, 행동, 생각, 대화 등등 모든 것이 의학적으로 부자연스럽습니다. 


Leghoul
Undead Leghoul by oskay 저작자 표시


동양에서도, 죽은 사람이 다시금 Un-dead의 형태로 나타나는 형태가 있습니다.바로, 강시(殭屍 또는 僵屍)가 그러합니다. 강시는 부적에 의해 행동이 정지되긴 하지만, 죽은 사람의 형태로 특이한 행동을 하면서 산 사람들을 공격합니다. 강시의 근원에도 역시 "죽었지만, 다시 이상하게 살아난다"는 전제가 깔려 있고, 이들이 공격적으로 변해서 사람을 "죽인다"는 것도 함축하고 있습니다.


동양의 좀비(?)인 강시  (조금 약한 사진입니다.)

이집트에서는 미라(mummy) 역시 그런 형태로 발전한 생명체(?)입니다. 실제로 미라는 부패하지 않고, 건조화된 형태로 보존된 사체를 의미하는데, 영화 미라가 개봉하면서[각주:3] 그리고 다양한 이집트,서양 공포물에서 실존(?)하는 사체처럼 영화화되면서, 다시금 태어(?)났습니다. 미라 역시, 죽었지만, 살아있는 형태의 하나라고 볼 수 있고 사람들을 공격하거나, 죽이고자 합니다.


잘 만든 미라 하나 열 콜라 안 부럽다


따지고 보면 뱀파이어(Vampire)도 좀비같은 존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뱀파이어 혹은 드라큘라를 죽은 존재냐" 라고 보는 것에 대해서는 많은 이론이 있긴 하지만, 일단은 "죽었다"고 보는 것이 대세(?)입니다. 죽었지만, 영생을 하기 위해서 사람 혹은 포유류의 피를 먹고 살아야 한다는 개념인 셈이죠. 이 역시, "죽었다 살아나서 영생을 얻기는 하지만, 사람을 대상으로 자신의 영생을 지속해야 한다"는 관점에서 죽음과 연관성이 있다고 볼 수 있겠죠.


뱀파이어도 가족을 이룰 수 있음을 보여준 작품이죠. twilight


좀비, 강시, 미라 그리고 뱀파이어 등등 동서양을 막론하고, 대부분의 공포물은 죽음을 전제로 하고 있습니다. 죽었다가 살아나지만, 기존에 있던 사람의 특징이 사라지고,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것"에만 관심가지는 맹목성 때문에, 더 공포스러운 것이죠. 


여하튼, 좀비물는 죽음과 가까이 있는 존재인 것만큼은 사실이고, 의학의 최종지점 역시 죽음이기 때문에, 이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자 이제, 의학적 관점에서 좀비를 살펴봅시다. ^^


코리안 좀비 정찬성, 통증 그리고 인식

좀비의 energy source에 대한 고찰

좀비는 왜 당신을 공격하는가




P.S. 요새는 좀비를 재미있게 보는 시선도 있죠. 개인적으로 아주 좋아하는 게임인 Zombie and Plant입니다. 중독성이 완전 짱이에요.




  1. 저는 소위 말하는 좀비 영화 매니아는 아닙니다. Walking dead도 처음에 볼 때는 비교적 강한 거부감이 있었는데.. 우연히 보다 보니 너무 재미있더군요. ^^ 스릴감 넘치는 드라마에 흥미진진한 스토리.. 완전 강추입니다. [본문으로]
  2. 보통 부활이라는 표현보다는 소생했다는 표현을 많이 쓰죠. 심폐소생술,소생실 등이 그 예입니다. [본문으로]
  3. 사실 이전에도 미라를 대상으로 하는 영화들이 많았지만, 미라를 대표적인 하나로 소개합니다. [본문으로]
Posted by 오지의 마법사
  1. 카리스마
    강시 좀비 미라 뱀파이어가 같은 범주에 들어갈 수 있다는 걸 처음 알았네요^^ 이런 글 많이 올려 주세요 너무 좋아요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