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下편) 면역반응의 이야기형식 정리(下편) 면역반응의 이야기형식 정리

Posted at 2013. 1. 15. 02:43 | Posted in For Fun Project

---------------------------- 上편에 이어서 --------------------------------------------------------------

 국가의 피부에 상처가 나서 침입자들이 들어오게 되었다. 이때의 침입자 병원균은 B cell의 관할분야였다. 그 antigen은 피부에 있는 dendritic cell(DC)에 포식작용(phagocytosis)되어 삼켜지기도 했고, 또한 림프액을 타고 들어가 림프절 마을의 B cell zone에 들어가기도 했다. B cell zone에 들어간 antigen은 그것에 specific한 antibody를 세포표면에 B cell receptor로 달고 있는 B cell 처자에 잡혔다. 그러자 B cell 처자는 그 antigen에 대한 미사일(분비형 항체)를 여러 개 만들어 그 antigen을 국가 곳곳에서 물리칠 수 있도록, 그 특정 미사일을 만드는 B cell을 여러 개로 증식시키려했다. 자기를 쏙 빼닮은 후손들을 많이많이 점지해달라고 삼신할매께 빌었으나, 혼자서는 불가능한 일이었다. 그러던 차에 B cell 처자의 B cell receptor에 antigen이 달라붙은 효과로, T cell zone에서 분비되는 chemokine에 대한 receptor인 CCR7이 B cell 처자에게 돋아나기 시작했다. 따라서 B cell 처자는 점점 T cell zone으로 움직이게 되는데... B cell 처자는 라이벌 동네인 T cell zone으로 향하는 자신이 당황스러웠으나 무엇엔가 이끌리는 것을 어찌할 수 없었다.

 한편 피부에서 본드를 마시다가 antigen을 삼킨 불량청소년 DC는 그 결과 피부에서 가출에 성공하게 된다. 가출한 DC는 림프절 마을 T cell zone으로 오게 되는데... 또 한편 helper T cell은 원래 집안에 불만이 많은 청소년이었다. 늘 T cell zone을 떠나길 바랐으나, CCR7에 의해 묶여 있어서 어찌할 수가 없었다. 한편 이러저리 고생하며 T cell zone으로 들어온 불량청소년 DC는 자신의 MHC II molecule에 antigen을 붙여 보여주며[각주:1] helper T cell을 꼬시고 CCR7을 없애줘  helper T cell을 가출 청소년으로 만들고 자기가 그 자리에 눌러앉는다[각주:2]. 가출 청소년 helper T cell은 떠돌다가 B cell zone과의 접경지대에 도달하는데, 그 곳에서 T cell zone으로 이끌려오던 B cell 처자를 만나게 된다!! 그들은 첫 눈에 사랑에 빠지게 되었으니, B cell 처자의 B cell receptor에 붙은, 그리고 DC가 helper T cell에 보여준 그 침입자 antigen은 결국 큐피드의 화살과도 같았던 것이다!!

접경지대에서 서로를 만난 두 사람. 어찌된 영문이지 알아본다.

“어찌하여 이곳으로 오게 되었소?”

helper T cell이 묻자, B cell 처자 대답하기를

“제 B cell receptor에 뭐가 붙어서...아, 제가 마침 그 antigen을 삼켰는데 보여드리겠사와요.” 하며 자신의 MHC II molecule 손에 antigen을 담아 수줍게 보여준다. Helper T cell군이 자세히 보기위해 antigen을 만져보곤 깜짝 놀란다.

“아니, 이건!! DC가 저에게 보여주었던 것입니다! 저도 이것 때문에 이곳에 오게 되었는데...이럴 수가!”

둘은 입을 모아 외치기를

“그렇다면 우린 천생연분이군요!! 결혼합시다!”

 그리하여 결혼을 하게 된 B cell 처자와 helper T cell군. 결혼 후 B cell은 자신을 아주그냥 쏙 빼닮은 자손들을, 무수하게 많이 대를 이은 세포분열로 낳게 되었다. 만들어진 자손들은 둘을 맺어준 antigen에 대한 항체 미사일을 만들어 혈류를 통해 온 국가에 퍼뜨리게 되었고, 때 마침 병원균의 공격으로 위기에 처해있던 국가를 구하게 된다.

 두 사람의 사랑이 국가를 구했다는 소식을 전해들은 B cell과 T cell의 집안 어른들은 함께 모여, 그동안 옹졸하게 다퉈왔던 자신들을 크게 뉘우치고, 앞으로는 서로 협력하며 침입자를 물리치기로 굳게 마음먹고 사이좋게 지내게 된다[각주:3].

 B cell처자와 helper T cell군의 운명적인 사랑에 의해 두 집안의 갈등이 해결되었으며 면역체계도 큰 진보를 하여 국가를 잘 지킬 수 있게 되었으니, 참으로 하늘이 내려준 아름다운 사랑이라 하겠다.^^;;

------------------------------------- 끝 --------------------------------------------------------------------

  1. 1. CD4+ T cell은 MHC II molecule에 올려진 peptide antigen을 인식하고, CD8+ T cell은 MHC I molecule에 peptide antigen을 인식하여 반응한다. [본문으로]
  2. 2. 외부로부터 삼켜진 antigen은 peptide형태로 MHC II에 붙어 T cell에 antigen을 제시 하게 된다. 반면 intracellular virus의 antigen 같은 경우는 MHC I에 붙어 T cell에 antigen을 제시하게 된다. [본문으로]
  3. 3. 기존에 B cell 부대는 주로 polysaccharide 등의 thymus-independent antigen(helper T cell이 없이도 되는)에만 대응할 수 있었는데, 둘의 사랑을 계기로 helper T cell의 도움으로 protein등의 thymus-dependent antigen까지 효과적으로 처치할 수 있게 되었다. [본문으로]
Posted by 집착맨
  1. ㅎㅎ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헷갈리는 부분을 정말 쉽게 써 놓았네요...
    스토리도 참신해요~ ^ㅇ^
  2. Memi
    재미있게 잘 쓰셨네요!
    잘 읽고 갑니다~^^
  3. youmeansun
    재밌게 잘 읽고갑니다^^
    다른 포스팅들도 많이 읽었는데 궁금했던 점들을 많이 해소하고 가요~!
    종종 들르겠습니다~~
  4. 집착맨
    재밌게 읽어주셔서 감솨해욤^ㅁ^
  5. ^^
    면역학이 재밌는 이야기로 재탄생했네요^^
    짧지만 들어갈 내용이 충분히 들어가있는 실속있는 글인것 같아요! 잘 읽고갑니다^^
  6. 면역학
    면역학 관련 자료 찾던 중 유용한 자료를 얻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