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 훈련소 전문연구요원 준비물 개인 위생품논산 훈련소 전문연구요원 준비물 개인 위생품

Posted at 2012. 9. 22. 18:50 | Posted in Ph.D : Medical Scientist/전문연구요원

준비물 - 개인 위생품화장품 

폼클렌징, 샴푸,로션, 핸드 크림,선크림, 면도기, 면도 크림, 손톱깍이 세트(그루밍 세트), 면봉,  챕스틱, 물티슈, 두루마리 휴지.


개인 위생품의 경우 확실히 압수된다 안된다를 말하기는 힘들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저희 중대의 경우 일단 초반에는 모두 다 압수를 했었거든요. 특히 폼클렌징이나 선크림 같은 것은 여지 없이 다 빼앗기 때문에, 걸리지 않게 챙기는 수고가 필요합니다. 물론 다른 중대의 경우 무난히 통과되기도 하니깐, 복불복이라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면서 글을 적습니다. 


저희 훈련소에서 중대장이 전체를 대상으로 이야기한 말이 생각납니다. "군대에서는 일단 걸리지 않는 건 모두 허용된다. 단, 걸리면 그 때 큰 일 날 수도 있으니 알아서 잘 해라" 정말 딱 맞는 말입니다. 담배나 휴대폰, 전자 제품 등은 사실 걸리면 큰 문제가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건 왠만하면 내시길 바랍니다만, 개인 위생품 같은 경우는 분위기 봐서 내든지 안 내든지 결정하시길 바랍니다. 


폼클렌징,샴푸 : 저희는 일단 다 뺏기고, 훈련소 중간에 요구를 해도 허락되지 않았습니다. 로션과 핸드 크림 같은 경우는 요구해서 받기도 했지만, 폼클렌징이랑 샴푸는 훈련소 수료 직전에 받았으니, 허가되지 않는 품목이라는 것이겠지요. 


근데 이게 좀 웃긴 것이, 폼클렌징 같은 경우에는 교회나 성당에서 세례를 받거나, 불교 수계식을 하면 나눠 줍니다. 그래서 굳이 챙기지 않더라도 분대에 3-4개 씩은 돌아 다닙니다. 그러니 꼭 가져갈 필요는 없다고 하겠습니다. 


또한 비누로 대부분 씻을 수 있기 때문에, 없으면 조금 아쉬운 수준이지, 많이 아쉽지는 않습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하나를 가져 갔는데, 선크림 바르고 나서 씻을 때 아주 유용하게 썼습니다만, 각개 전투 후에 씻을 때에는 필수이긴 하지만, (위장을 하는데 그 때 페인트 같은 것을 칠합니다) 그 외 상황에는 큰 아쉬움을 느끼진 않았습니다. 


그러니 자신이 선크림을 많이 바른다면 폼클렌징은 유용하겠죠. 저는 결국 귀찮아서 2주차 부터는 선크림 지지 쳤습니다. 그러니깐 폼클렌징 쓸 일이 별로 없더군요. 


샴푸 같은 경우도 일괄적으로 다 뺏겼는데, 꼭 숨기는 애들이 있습니다. 전 샴푸는 숨기지 못해 제출했는데, 없어도 큰 아쉬움은 없었습니다. 다만 비듬이 조금씩 생기는 것은 불편하더군요. 훈련소에 있는 사람들이 신경은 안 쓰지만... 그래서 혹 가져 가신다면 조그만 사이즈로 일주일에 두번 정도 샴푸 쓸 용량으로 가져가시면 될 듯 합니다. 

이 두가지-샴푸나 폼클렌징은 없어도 안 아쉽고, 있으면 여유로워지는 품목이라고 생각하시면 될 듯 합니다.


로션, 핸드 크림 : 로션이나 핸드크림은 지나치게 튀는 형태만 아니라면 거의 다 허용될 듯 합니다. 


실제 로션 같은 경우는 사람에 따라 바르는 사람도 있고, 안 바르는 사람도 있어서 가져 가실 분은 가져가시고 안 가져가실 분은 안 가져가셔도 될 듯 합니다. 다만, 핸드 크림은 적극적으로 가져가시길 바랍니다. 핸드 크림 역시 가지고 온 전우들이 꽤 되기 때문에 굳이 안 가져 가셔도 무리는 없을 듯 싶으나, 자기 걸 가져 가면 그만큼 좋겠죠. 


핸드 크림은 정말 필수인 듯 합니다. 그 이유인 즉, 훈련을 받는 도중에 생각보다 흙을 만질 일이 많습니다. 엎드리고 땅바닥 짚고, 하다못해 팔굽혀 펴기 할 때도 흙을 만지게 됩니다. 흙을 그냥 만지고 손을 제대로 못 씻기 때문에, 손이 상당히 많이 거칠어 집니다. 


저 역시 사회에서는 손이 튼다거나, 거칠어지는 일이 거의 없었는데, 여기서 딱 2주차부터 손이 트기 시작하고, 손톱에 때가 끼기도 하고, 손 주변 살이 까지는 현상이 발생하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리고 결국 마지막에는 진균 감염까지 손에 생겨서 꽤나 고생을 한 경험이 있습니다. 그나만 중간부터 핸드크림을 열심히 발라 주니깐 트는 건 어느 정도 해소가 되긴 하더군요. 핸드크림은 하루에 한 번정도만 바르면 되니깐 큰 걸 가져가실 필요는 없을 듯 합니다. vaseline에서 나온 것이 좋던데 꼭 그거일 필요는 없을 듯 합니다. 


선크림 :  선크림 역시 매일 바른다는 것은 정말 자신을 사랑하지 않으면 안되기에 (^^) 액상 타입은 권장하지 않습니다. 


저도 액상 타입을 가져갔는데, 생각보다 번거롭고, 바르면 씻기도 귀찮아서 결국에는 잘 하지 않더군요. 근데, 스틱 타입으로 된 선크림은 유용하더군요. 크기도 적당하고, 바르기도 쉽고, 휴대하기도 쉬워서 권장합니다. 전문 연구 요원의 경우 실험실 안 생활이 많아서 들어오기 전에 하얀 피부를 가지신 분들이 많습니다. 근데 나갈 때 완전 새까맣게 까지는 아니더라도, 타서 가는 사람이 많습니다. 만약 타는 것이 싫으신 분이라면 스틱 타입으로 하나 구매해 가시길 적극 추천합니다. 이 역시 압수의 위험이 있기에 잘 숨기시길 바랍니다.


면도기, 면도 크림 : 면도기나 면도 크림은 없어도 상관 없는 품목입니다. 


특히 면도기 같은 경우 보급이 되긴 하는데, 이 보급이란 것이, 교환형 면도날을 개인당 하나씩 주고, 면도대는 분대별(10명-15명)로 2개 정도 주는 형태라 마음 먹은 대로 면도를 하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특히나 사진 찍기 전(3번 정도 사진을 찍습니다)이나 높으신 분들의 면도 명령이 떨어지면, 너무 바빠 지기 때문에, 더 쉽지 않고 결국에는 면도날로만 면도를 하는 신 기술(?)을 연마하기도 합니다. 


여하튼 보급받은 개인 면도날로 4주를 버텨야 하기 때문에 3주차 이후가 되면 날이 무뎌져서 상처가 나기가 쉽습니다. 비누칠이나 폼클렌징을 하면서 면도를 하면 상처가 덜 나기도 하는데, 면도 크림이 있다면 더 낫겠지요. 


이 것 역시 자신의 수염 상태를 확인해서 준비하시길 바랍니다. 저희 분대 같은 경우에는 면도 안하기 유행(?)이 생겨서 2,3주차때는 면도를 하지 않고 버티는 분대원들이 상당수 있었습니다. 분대원 중 하나는 까칠까칠함을 지나, 부드러운 턱수염 수준으로 길러서 수염 기르기의 새 장을 연 친구도 있었지요. 


그리고 면도를 하지 않는다고 해서 누가 터치를 하지도 않기 때문에(가끔 높으신 분이 위생상태 점검이라는 명령이 떨어지면 면도를 시키긴 합니다만, 안하고 혼나면 됩니다(^^)) 안 하시려면 4주 내도록 안 해도 되긴 합니다. 


이 역시 쓰시려면 숨기는 신공을 발휘할 필요가 있을 듯 합니다. 면도기 같은 경우에는 자살 위험이 있기 때문에(사실 면도기로 자살하려면 아주 힘들지만, 자해를 할 수는 있기에) 압수하는 듯 합니다. 자신의 짐이 많다면 빼도 되는 항목이라 생각하며, 저 역시 짐이 조금 많은 듯 해서 결국에는 넣지 않은 항목입니다.  


손톱깍이 세트, 그루밍 세트 : 이것 역시 필수 아이템 중 하나라 생각합니다. 


손톱깍이 세트나 그루밍 세트에는 대개, 손톱깍이, 귀지 청소도구, 손톱 정리용 줄, 핀셋, 그리고 경우에 따라 발톱깍이, 콧털정리 가위, 무딘 손톱 정리 칼 등이 있는데요, 아주 유용하게 쓰입니다. 


훈련소는 어떤 물건이든 주용도 말고 다른 용도로 쓰일 가능성을 항상 발견할 수 있는 신대륙(?)같은 공간입니다. 


손톱깍이는 정말 다양한 용도로 쓰입니다. 일단 손톱깍는 것은 기본이구요, 그 외에 바느질 실 다듬기, A급 전투복 실 정리, 깔창 자르는 용도, 새치 자르기, 그리고 급할 때 임시 면도용으로 까지 정말 다재다능합니다. 오죽하면 손톱깍이가 아니라 맥가이버 칼(?)이라고도 불릴 정도로 쓰임새가 많습니다. 


저 역시 손톱깍이를 하나, 그루밍 세트를 한 세트 가져갔는데, 그루밍 세트는 콧털정리 가위가 있다는 이유로 일단 압수되었다가 3주차 때 받았고, 손톱깍이는 처음부터 사용했는데, 정말 유용하게 썼습니다. 물론 중국산이라 결국에는 장렬히 전사하였지만, 그 전까지는 맡은 바 소임을 충분히 하였다고 생각합니다. 


여담으로, 저는 훈련소 초반에 손톱정리를 하라는 말에 손톱을 아주 바짝 깎았는데요, 결과적으로 아주 실패한 사례였습니다. 손톱이 짧으니 정말 불편하더군요. 괜히 검사한다는 말에 바짝 깎아서 한 일주일을 고생한 기억이 있습니다. 절대 바짝 깍지 마시고 어느 정도 여분(?)을 남기시길 추천합니다, 


그리고 무딘 손톱 정리용 줄은 마지막에 붙였던 교번을 떼는 용도로 아주 유용합니다. 손톱깎이로 떼다가 보면 정말 시간이 많이 걸리는데, 줄로 떼면 두두둑 하면서 터지는 쾌감(?)이 있습니다. 저의 경우 갓뜸을 많이 해서 줄이랑 손톱 정리용 무딘 칼의 도움을 많이 받았습니다. 여하튼 그루밍 세트까지는 아니더라도 손톱깎이는 가져가실기 바랍니다. 


면봉,챕스틱 : 면봉은 100개 들이 하나면 분대원들이랑 다 돌려 써도 남습니다. 그러니 꼭 자신이 가져갈 필요는 없는 듯 합니다만, ^^ 


가끔 샤워를 하고 면봉으로 귀청소를 해주면 시원한 쾌감을 느끼시는 분이라면 정말 강추합니다. 귀후비개를 가져가는 것도 한 방법이긴 하지만, 잃어버리기도 쉽고 해서 면봉을 추천합니다. 면봉 역시 다른 용도로 사용되는데, 물집 소독이나, 약을 바를 때, 그리고 총기 청소시 사용됩니다. 자주는 아니지만 쓸 일이 소소하게 생기니 가져가실 수 있으면 가져가시길 바랍니다. 


아울러 챕스틱 같은 경우도 가져가시길 추천합니다. 입술이 트는 경우가 생각보다 많아서 가끔씩 발라주면 유용하거든요. 저 역시 사회에서는 거의 바르지 않는 편인데 이 역시 와이프가 "가져가봐 혹 쓸일 있을지 알아?" 라고 하면서 넣어 줬는데, 바를 때 마다 사랑이 듬뿍 커지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피곤한 훈련소 생활에서는 생각보다 유용하더군요. 챙겨 가셔서 후회할 일을 없을 듯 합니다.


물티슈, 두루마리 휴지 : 물티슈는 필수이고, 두루마리 휴지는 선택 사항입니다. 물티슈는 정말 용도가 많으니 꼭 챙겨가시면 좋을 듯 합니다. 


초반에 저희 같은 경우는 배식조였는데, 환복과 전투화 착용 등으로 인해 세면을 하지 못하고 점호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그 때마다 물티슈는 가뭄에 단비 마냥 저를 씻겨 주었습니다. 또한 훈련 도중에도 손이 더러워 졌을 때마다 사용하고, 청소할 때, 구두 닦을 때 등 용도가 아주 많았습니다. 


혹자는 비데로 이용하기도 하였다는데, 저는 그 용도로는 사용해 보지 못했습니다. 저는 총 3통정도 가져갔는데, 물티슈의 경우 대부분의 아이들이 가지고 왔기에 1통정도 남았습니다. 


1개는 세제가 조금 들어간 형태로 청소시 자주 애용했고, 나머지 두개는 물성분이 강한 세면용으로 이용하였는데, 개인적으로 두개 정도면 충분할 듯 합니다. 너무 큰 사이즈가 아니라, 지갑 정도 사이즈로 준비하면 될 듯 합니다. 이 역시 안 가져가도 다른 전우들이 가지고 온 여분이 많아 빌려 쓸 수도 있습니다. 


휴지 같은 경우는 사람마다 정말 다른 패턴을 보입니다. 저 역시 여분이 필요하다는 말에 한 개 더 가져갔는데,(사실 부피가 커서 뺄까 하다가 4주간 보급이 적다는 말에 가져 갔으나, 결국 다른 전우에게 보급 받은 것까지 줄 정도로 휴지 사용이 적은 사람 중 하나였습니다.) 쓸 일이 거의 없었습니다. 


휴지의 용도는 대개 용변용이랑, 코 푸는 용도가 주입니다. 저 같은 경우는 식사량을 조절해서 그런지 용변을 보는 회수가 지극히 적었는데 반해, 저희 분대원 중 한 명은, 첫주만 변비고 그 이후에는 아침마다 "즐똥!!"을 하는 괴력을 보여주기도 해, 주변 전우들의 부러움(?)을 사기도 했습니다. 실제로 용변을 보는 것은 사람마다 다른 패턴이라(저 같은 경우는 훈련소 오기 전 하루 1회 용변을 보는 패턴이였는데, 훈련소에서는 1주에 1번 정도로 극심한 패턴 변화를 보였습니다.) 권장하기는 쉽지 않습니다만, 안 가져가셔도 큰 어려움은 없을 듯 합니다. 


실제로 저와 같이 휴지를 더 가지고 온 분대내 전우가 2명 정도 더 있었는데, 이 친구 역시 남아서 3주차에 다른 전우에게 주었습니다. 전 토탈 1개 정도 간신히 쓴 듯 합니다. 의외로 코 푸는 용도로 많이 사용되기에, 보급된 2개를 다 쓰면 빌려서 쓰면 되기에 추가로 더 가져갈 필요는 없는 듯 합니다.


FineQ_OJ


Posted by 오지의 마법사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