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에서 한국 연구 환경을 보는 눈 (from Nature)해외에서 한국 연구 환경을 보는 눈 (from Nature)

Posted at 2020. 4. 10. 15:56 | Posted in 페이스북 알파카 글 모으기

Nature에 실린, 해외에서 한국을 보는 눈이랄까요. 외국인들의 눈에는 한국이 기회의 땅으로 보이면서도 한편으로는 여러가지 불합리한 점이 있는 나라로 인식되는 듯한 느낌입니다.

 

글이 좀 길면서, 한편으로는 영어이기 때문에, 그래프만 보셔도 대충 느낌이 오실 듯 합니다만, 혹시 안 읽으실 분들(?)을 위해서... 제가 생각하기에(?) 중요한 부분만, 대충(?) 요약합니다.

 

첫째, 외국인들의 눈에 보기에는 메이져 저널 에디터들이, 최근에 생긴 Fraud 사건(다들 아실만한 분들은 아실 사건..) 때문에, 탑 저널에서 Sceptical(Nature는 영국 저널이니깐 ^^)한 눈빛이 많아서, 상대적으로 실리기 힘들지만, 한국은 커가는 과정이 많아 보이니, 그런 걸 즐기고 싶은 사람이라면 고고싱하라~

 

둘째, 여러가지 계약 사항들은 미리, 오기 전에 다 문서화(?)해 두어야 한다. 대부분, 계약하기 이전에 오면 다 된다(?)라고 하지만, 실제로 안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꼭 오기 전에 문서화해두길. 진짜. 그렇죠. 좋은게 좋은 거다 정신... 그리고 금전적인 문제를 꺼내면 무언가 고용하는 입장에서 거북한 우리 나라 분위기.. 사실은 중요한데 말이죠...

 

셋째, Old boy network. 인터뷰한 한국 파스퇴르 연구소 대빵은, 유치원을 같이 다닌 이유로 펀드를 주는 행태를 꼬집어 말하기도 했습니다. 전, 좋은 유치원을 안 다녀봐서 잘 모르겠습니다만... 외국인들 입장에서는 적절히 평가받지 못한다고 느끼고 있는 것 같습니다.

 

넷째, 하고 싶은 것은 다 할 수 있는 분위기. 경북대에 소속된 구조 생물학자인 Eric di Luccio 박사는 포항 가속기를 예로 들며, 이런 지원은 일본이나 타이완에서는 볼 수 없는 지원이라고 이야기하면서 한국의 연구 장비(infrastructure)의 강점을 이야기하고 있네요.

 

그 외에도, 전반적인, 중국, 일본, 싱가폴, 호주, 뉴질랜드 등과 비교한 자료들이 많으니, 한 번 살펴보시는 것도 좋을 듯 하네요.

 

---------------------------------------------아래 발췌--------------------------------------

When it comes to science, South Korea is an ambitious player.

Foreigners are often surprised by the array of equipment at their disposal. “For biology, there is everything we need in Korea,” says Eric di Luccio, a structural biologist from France who joined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 in Daegu in 2010. That includes national facilities such as the Pohang Accelerator Laboratory that are not yet on the radar of researchers who might trek to Japan or Taiwan for instrument time. “There is a lot of infrastructure and research going on, and it's not widely recognized yet,” says di Luccio.

 

Are there good opportunities for postdocs in Korea?

Coming here for three years or so is a great opportunity for a postdoc considering it as a little bit of a break to do some teaching, enjoy life in Korea and explore Asia. You may struggle in terms of publications unless you're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Korea has been struggling with publishing in high-profile journals because editors and reviewers get more sceptical with the things that they send because of past fraud. I think many editors have had their fingers burned, and they often consider our researchers guilty until proved innocent.

 

What are the main obstacles for foreign scientists in Korea?

The lack of transparency and fairness of the granting and peer review systems. Foreign researchers in Korea suffer a lot because of the old boy network. It's often a case of, 'We went to kindergarten together, so I'll fund you.' You would never expect foreign scholars to be required to write grant applications and to have to defend their proposal in Korean, yet often that is expected. My researchers here suffer from that. We feel discriminated against.

 

What advice would you give to scientists coming to Korea?

Negotiate everything in writing before you get here. The Koreans have a tendency to say, 'It's OK, we'll take care of it once you get here.' Scientists need to get agreements on everything from salary to health insurance, all the way to if they are married and want to bring their family, how they're going do it.


http://www.nature.com/…/journal/v524/n7564/full/524S26a.html

 

 

 

페이스북 알파카 MD and PhD의 원글입니다. 이제 이름이 털려도 아무런 타격이 없는,,,

 

Posted by 오지의 마법사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