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인턴에서 전공의(레지던트) 다가가기 ^-^
    MD : Doctor/Medical Doctor 2012. 9. 13. 21:55

    오늘 각 병원마다 전공의 발표가 났더군요. 그래서 이렇게 글을 써 보네요.

    일단 앞서 글에서

    전문의는 도대체 뭐야?

    에 대한 글을 읽어 보시면 아시겠지만, 일단 전문의가 되려면 인턴 과정을 반드시 거쳐야 합니다.

    인턴... 바쁘게 다양한 일을 단순히 시키는대로 해야만 하는 좀비같은 존재..

    매일 잠이 모자라고, 힘든 고생에, 위에서 오는 타박....

    그럼에도 불구하고 의사라는 첫 발을 내밀며, 환자에 대한 사명감으로 하루 하루를 살아갑니다.

    그리고 전문의(레지던트 수련) 과정에 뽑히기 위해서, 자기가 지원하려는 과에 잘 보여야 할 의무(?)도 있습니다.

    여기 저기서 치이기도 하지만,(환자에게 불평 듣고, 간호사에게 꾸중 듣고... 전공의 1년차에게 꾸지람 듣고... 그나마 교수님들은 머라 그러시지 않죠. 무관심 같은 거라고나 할까?-.-;;;) 열심히 빨빨 거리며 돌아다닙니다.

    전공 선택은 인턴 과정에 있는 인턴들이 하는 일처리 능력과, 학교 다닐 때 성적, 전공의 시험 등으로  정해집니다.

    여기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평판(인턴 성적과 말그대로 평판)과 성적(내신 성적과 전공의 시험 성적)입니다. ^-^

    어떤 사회이던지 간에, "평판이라는 것은 사회 생활을 잘 할 수 있느냐" 하는 문제이기 때문에, 

    그리고 일은 많지만, 뽑아야 할 인원이 상대적으로 작기 때문에 발생하는 문제로 인해서 

    그리고 등등등에 의해서...

    서로에게(라고 쓰고 윗년차라고 읽죠) 피해를 주지 않고, 거기다 일도 잘하고, 타인까지 배려할 수 있는 전공의(완소 전공의^^)를 뽑는 것이 어찌보면 과의 입장에서 정말 중요한 일이 겠지요.


    물론 다 그런 건 아니지만(모든 병원을 다 확인해 보지 않았으니깐요), 대부분의 병원에서 평판을 물어 보고 뽑는 과정을 거칩니다.

    원칙적으로는 점수와 다양한 선발 요인으로 결정하긴 하지만. 동료 사이의 평판과 사람 됨됨이도 사실 중요한 고려 요인이 된다고 말 할 수 있습니다. (물론 평판 만으로 뽑지는 않습니다)

    ^-^ 의사 국가 고시를 합격한 후, 1년의 인턴 과정 동안, 자기가 전공하고 싶은 과에 인사도 드리고, 거기 일도 다양하게 해 보고, 하면서 자신의 적성에 맞는 그리고 성적에 맞는 과를 선택하게 됩니다.

    과를 선택하는 건 자유이지만, 위에서 뽑을 때, "너는 우리과에 오지마"라는 걸 우회적으로 알려주기도 합니다. ^-^ 

    (말 안 걸기. 일 무지하게 많이 시키기. 무안한 일 시키기 등 비인간적인 처사도 있지만, 대부분 신사답게(?) 간접적으로 말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속칭 arrange해준다 라고 표현하는데, 이 것은 어차피 버려질 수 있는 기회를 다른 과에 지원하게 함으로써, 기회를 살려줄 수 있다는 긍정적 측면과, 자유 선택에 따른 기회 박탈이라는 부정적 측면이 있습니다만, 논의에서는 제외하겠습니다. 어느게 더 비인간적인지는 개인판단에 맡깁니다.)

    어쨋든, 이렇게 과를 지원하게 되면, 12월에 시험을 치고 오늘 즈음에서 결과가 발표되는 것이지요.

    그러니, 일단 인턴인 경우에는 소속이 없습니다. (물론 인턴 중에 fix-turn 이라고 해서, 그 과와 잘 맞고, 의국에서 당연히 받아들이는 인턴도 있긴 합니다만, 공식적으로 소속이 없단 말입니다.)

    그래서 인턴 끼리끼리 유대가 잘 됩니다. 물론 같이 경쟁하고 있는 경쟁대상은 예외일 수 있습니다. 

    아무튼, 사람을 뽑는 입장에서 공부도 중요하지만, 평판과 업무처리 능력도 무시할 수 없는 영향력을 가졌다는 걸 아셔야 합니다. ^-^

    결론은.....

    "평소에 평판 관리를 잘하고 일도 잘하고, 공부도 잘하자"
     
    입니다.

    다소 모범생같은 결론이지요.

    FineQ_OJ

    (2012.9.13 Update)



    댓글 2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