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산업의 독점권과 의료 윤리.제약산업의 독점권과 의료 윤리.

Posted at 2020. 9. 3. 18:28 | Posted in Science 생각들

제약업은, 업의 본질상, 하나의 약 개발에 많은 자원이 투여되고, 리스크도 아주 큽니다. 그렇기 때문에, 나라에서 특허권이라는 미명아래, 그 약에 대한 독점권을 그 약을 만든 회사에 부여하죠.

 

일례로 "비아그라"라는 약 하나로, 세계적인 기업이 된 화이자(물론 그 전에도 잘나가는 회사였습니다만, 비아그라도 단숨에 라이징 스타가 되었죠)를 보면, 약 하나가 제약 기업의 흥행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는지를 알 수 있습니다. 20년 동안, 이 약은 화이자 한 곳에서만 팔 수 있었으니, 얼마나 대단한 효자(?) 종목입니까? 그리고 환자들의 만족도도 아주 커요. 윈윈이죠 

 

전통적으로, 새로운 약이 등장하면, 그 약의 혁신성과 치료 효과와는 별개로, 대부분의 나라에서는 제약 업체에게 독점권을 줍니다. 물론 전시 상황, 특수 상황(좀비같은 아포칼립스 ^^)에서는 이런 독점권이 사라질 수 있지만, 건전한 사회라면 신약에 대한 독점권을 국가에서 완전 보장하고 있습니다.

 

그 약의 독점권을 풀어버리면, 단기간에 그 효과를 보는 환자들은 늘어날 수 있겠지만, 제약 업체 입장에서는 새로운 약을 개발해야만 하는 의지를 꺽는 일이 되기 때문에, 장기적으로는 신약 개발을 하지 않는 기업이 늘기 때문에, 국가 전체로는 헬게이트에 빠지게 됩니다.

 

특히 신흥 국가들은 특허, 독점권이라는 개념이 약하기 때문에, 신약 개발에 대한 의지보다는 제네릭 생산에 더 많은 초점을 맞추게 되죠. 어차피 신약을 만들어도 보장 안되기 때문이죠.

 

따라서, 장기적으로 제약 업체에게 신약 독점권을 주는 것은 제약 산업 부흥의 관점에서 아주 권장되고, 보호받아야만 합니다.(우리나라도 이제 따라하기에서 만들어 내기로 스탠스를 바꾸고 있죠)

 

그러다 보니깐, 또 다른 문제가 등장하게 됩니다. 바로, 독점에서 오는 지배력을 이용한 장삿속, 이윤 추구이죠.

 

특히 최근에 월가에서 금융만 전문적으로 다루었던 헤지펀드가, 특허와 독점력을 가진 중소 제약 업체를 구입한 이후에, 점차적으로 신약 가격을 높여 버려서 이득을 취하고 있는 것이 한 예입니다.

 

독점력을 가졌다는 것은 "환자가 그 약을 먹지 않으면 안된다는 것이고, 국가적으로 이를 보호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따라서, 제약 업체가 마음먹고, 가격을 올리게 되면, 윤리적으로 비난을 받을지언정, 법적으로는 제재를 취할 수 없게 됩니다.

 

최근 미국에서는 이 문제가 많이 붉어졌는데요.

 

2015년에는 Martin Shkreli 이라는 사람이 antiparasitic drug인 Daraprim 가격을 13불에서 750불로 올려서 판매했던 일이 있었습니다. 그는 청담동 주식 부자처럼, 자신의 부를 아주 멋지게(?) 인스타그램에 치장하고 다녔고, 결과적으로 이 사건은, Martin Shkreli는 the most hated man in America라는 타이틀을 얻었습니다.


http://www.bbc.com/news/world-us-canada-34331761

 

'The most hated man in America'?

Martin Shkreli, the 32-year-old chief executive of Turing Pharmaceuticals, may be the most hated man in America right now.

www.bbc.com

2016년에는 또 다른 기업인 Mylan 역시 비슷한 행태로 비판받고 있습니다. Allergic emergency(쉽게 생각하면 벌에 쏘여서 부었을 때)에 이용되는 EpiPen이라는 응급 Epinephrine shot의 가격을 갑작스럽게 400%까지 올려 버린 사건으로 과연 이런 작태가 정당한가에 대한 윤리 문제를 미국 현지에서 일으키고 있었습니다.

https://fortune.com/2016/08/22/mylan-epipen-price-hike-monopoly/?fbclid=IwAR1SrViXTv8G862dXMdBncvZ3whW-4rUvHSK8zPv5z_9WWahXoxGOG4_yhM

 

How Mylan Got Away With Its Enormous Price Hike for the EpiPen

A life-saving device's price has been hiked more than 400%.

fortune.com

그 와중에 Allergan이 더이상 우리 회사에서는 이런 일(Price Hike)을 하지 않겠다고 최초로 선언했습니다. Allergan은 주름을 펴주는 보톡스로 빅히트를 친 회사입니다.

 

이 회사의 CEO는 자사 브랜드 제품의 가격 상승을 연간 1회로 제한하고, 그것조차도 한자리수의 상승률로 제한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앞으로 이런 회사들이 많이 나오면 좋겠습니다.

 

어차피 궁극적으로 환자와 상생하면서 커가는 회사가 바로 제약 회사이니깐요.

 

물론 자선 사업처럼 기부하라는 건 절대 아닙니다만, 상도덕이 있는 제약업체들이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오지의 마법사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