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한림원의 대인배 정신. 노벨상 수상자를 대하는 철학스웨덴 한림원의 대인배 정신. 노벨상 수상자를 대하는 철학

Posted at 2020. 9. 20. 19:02 | Posted in Science 생각들

사람들은 밥 딜런이 수상을 받을 것인가 말것인가, 혹은 시상식에 올 것인가 말것인가에 초점을 두고 있지만, 저는 이를 대하는 스웨덴 한림원의 자세를 칭찬하고 싶습니다.

 

"딜런과 가장 가까운 공동 제작자에게 전화와 이메일로 연락했고 친절한 답변을 받았다"며 "현재 그것으로 충분하다"고 말했다.

 

다니우스 사무총장은 딜런의 참석 여부에 대해 "걱정하지 않는다. 나타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가 원치 않는다면 오지 않겠지만, 어떤 경우에도 (시상식은) 큰 축제가 될 것이고, 영예는 그의 것"이라고 덧붙였다.

 

과연 우리나라에서 있을 수 있는 일일까요?

 

사전에 행사를 하기 이전부터, VIP가 오느냐 마느냐, 그리고 오지 않았다면 혹은 오지 않는다면 상을 주지 않거나, 상을 받지 않으면 VIP가 참석하지 않는 문화가 있지는 않나요?

 

어떤 행사든, 국회의원이나 높으신 분들이 먼저 축사를 하고 슬그머니 빠지는 건 아주 일상적(?)입니다.

 

그리고 그 행사의 주인공들은 정작 뒤로 빠지고 행사는 진행됩니다.

 

수상을 거부해도, 시상식에 오지 않아도, 상을 준 그 사실에는 변화가 없고, 시상식 자체가 큰 축제가 될 수 있음에. 그리고 그가 오면, 영예는 그의 것이지만, 오지 않는다 하더라도, 여전히 칭찬할 수 있는 문화. 이런 문화가 바로 지금 필요하지 않을까요?

 

기초 연구와 과학인들을 위한 국회 모임에서, 시작하는 시점에는 10명 가까이 국회 의원이 있었지만, 결국 마칠 때는 1명 패널 국회의원만 남는 현상을 최근에 목격한 1인의 넋두리였습니다.

 

머.. 다들 바쁘시니깐.... 처음부터 안 오셔도 제가 칭찬을 드릴 수 있는데 말입니다

Posted by 오지의 마법사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