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연구요원 논산 훈련소 프롤로그전문연구요원 논산 훈련소 프롤로그

Posted at 2012.09.14 09:00 | Posted in Ph.D : Medical Scientist/전문연구요원

프롤로그


이 글을 쓸까 말까 많이 망설였던 것이 사실입니다. 왜냐하면 금새 구글링을 하면 4주 보충역 관련 글들이 이미 많고, 그다지 새로울 것도 없을 것 같다는 생각에 글을 올릴까 말까 많이 망설였습니다. 


아울러 다른 사람들은 2년에 가까운 기간동안 군생활을 하는대 반해, 전문연이나 공보의 같은 경우는 4주간의 훈련으로 짧게 하기 때문에 고작 4주 훈련하면서 글을 길게 쓴다는 말을 듣지는 않을까 하는 생각 때문입니다. 


이 글에 앞서, 대한 민국의 남자로서 현역으로 군인 생활을 하는 모든 분들께 감사와 응원의 박수를 보냅니다. 


당신들이야 말로 진정한 영웅의 자격이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글을 쓰는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저의 경험이 또 다른 사람에게는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주변의 조언에 글을 남깁니다. 


또한 훈련소에서 들고가서 뺏기지 않았던 안철수 원장의 책에서 나온 "뭔가를 정리하기 위해서라도 글로 남기는 것이 도움이 된다"는 말에도 많은 영향을 받았기에 글로써 남기고자 합니다.


혹 의문 사항이 있으시면, 댓글이나, 메일을 주시면 시간이 허락하는 한, 언제나 답을 해 드릴 것을 다짐하며 글을 씁니다. 참고로, 5주 훈련의 현역병들과는 상황이 달라서 거의 도움되지 않을 것이라는 말씀드리고, 4주 보충역 중 전문연구요원, 공중보건의사(공보의) 그리고 일부 공익이나, 의경에게는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아울러, 이 글은 개인적인 경험에 나온 글이므로, 육군훈련소의 방침이나, 훈련소의 규칙과는 상이할 수 있음을 미리 알리며 글을 시작합니다.


4주간의 훈련을 마치고 돌아와서 느낀 점은, 일단 훈련소 생활은 "할 만은 하다"는 것입니다. 물론 초반의 고압적이고 명령적인 분위기, 서먹서먹함, 그리고 철저히 강요되는 공동 생활과 규칙적인 일과는 자유로운 사회 생활과는 분명 다르긴 합니다. 그리고 훈련소 생활과는 내의 군대 제식과 불필요하다고 생각되는 이상한 명령 등은 이해하기는 쉽지 않지만, 일단 하게는 되니깐, 생활 자체는 견딜만 합니다. 


생각보다 할만 합니다. 그리고 하고 나서 가끔씩 생각도 납니다. 짜증날 때도 있고, 인간에 대해 크게 실망할 때도 있지만, 반대로 인간에 대해 고마움을 느낄 때도 있습니다.


시간이 지나면, 드문드문 해지긴 하지만, 같은 방에서 같이 뒹굴던 전우라는 이름의 동료들도 만나게 됩니다. 


아무쪼록 이 블로그에 있는 글이 훈련소에 들어가는 사람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FineQ_OJ 



Posted by 오지의 마법사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